Korean Medical Clinic

임신

임신준비의 기본은 정상적인 생리로부터!!!

임신 준비의 기본은 정상적인 생리

 

월경(月經)생리(生理)’라는 말로 칭하듯, 생리는 여성 건강을 가늠하는 시금석에 해당합니다. 내 몸이 살아가는 방향으로 돌아가는 이치가 곧 생리인 것이고, 병리적인 상태에서는 임신도 잘 되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순조로운 생리란 무엇일까요?

 

우선 정상 생리는 생리의 주기, 통증의 유무, 생리기간, 생리혈의 양, 색깔, 점도 그리고, 핏덩어리의 유무를 관찰했을 때 모두 다 이상이 없어야 합니다. 그리고 아래의 조건들을 모두 충족해야만 합니다.

 

첫째, 주기가 규칙적이어야 합니다.

 

월경(月經)이라는 말로도 알 수 있듯 여성의 생리는 매달 이루어져야 합니다. 물론 꼭 28일 주기에 맞지는 않는다 해도 21일에서 35일 사이에서 규칙적으로 하고, 되도록 28일에 근접할수록 좋습니다.

 

생리가 너무 늦어지는 것은 생리의 재료가 되는 혈액이 부족해서이고, 주기가 너무 빠른 것은 허열이든 실열이든 대개 열에 의한 증상입니다. 이럴 때는 맥과 다른 증상을 고려하여 기혈과 음양의 조화를 맞춰주는 치료가 필요합니다.

 

둘째, 통증이 전혀 없어야 합니다.

 

생리통은 월경곤란증이라고도 합니다. 생리 때 수반되는 각종 불편함을 일컫는 말이지요. 생리 때는 자궁내막으로 가는 혈액이 가장 왕성해서 상대적으로 신체의 다른 부위에는 혈액이 부족하게 됩니다. 따라서 평소 가장 취약한 부위일수록 기와 혈액의 소통이 원활하지 못하게 되고, 덩달아 통증이 나타나게 됩니다. 보통 아랫배 허리 골반이 아프거나, 밑이 빠지는 느낌, 두통, 현기증, 구토와 소화불량 같은 증세가 나타납니다.

 

흔히 주위에 생리통을 앓는 사람이 있으면 자신의 통증 역시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는 일이 많습니다. 하지만 생리통은 없는 것이 정상이고, 없는 사람이 훨씬 많습니다. 체질이란 유전되는 것이다 보니 자신의 자매, 엄마, 이모, 고모 등에서 생리통이 있으면 자신의 통증도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것은 큰 오산입니다.

 

그리고 생리통이 있을 때 쉽게 진통제를 먹는 것도 문제입니다. 진통제는 절대로 통증의 원인을 찾아 해소해주는 약이 아님을 명심해야 합니다. “두통, 치통, 생리통에 XXX”이라고 하듯 여러 가지 질환에 똑같은 소염진통제를 먹는 것은 통증에 대처하는 서양의학의 방식을 잘 말해 줍니다. 통증의 부위와 양상, 기전 및 사람의 개체 차이를 별로 고려하지 않는다는 뜻이기 때문입니다. 통증 유발의 근본을 찾아 치료하지 않고, 진통제로 모면하면 오히려 자궁이나 난소에 심각한 질환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저희 한의원에 불임, 난임, 유산, 자궁근종, 난소낭종, 자궁내막종 등으로 내원하시는 분들의 큰 공통점은 생리통은 진통제로만 모면한 채로 세월을 보냈다는 것입니다.

 

셋째, 생리 기간은 사흘에서 닷새 정도가 적당합니다.

 

생리 기간이 너무 짧거나 말끔하게 끝나지 않고 질질 끄는 것도 치료의 대상입니다. 한 달 내내 출혈이 있거나 한 달에 두 번 생리를 하는 식의 부정(不定) 출혈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럴 때는 호르몬제를 통해서가 아니라, 자발적으로 생리주기를 되찾을 수 있도록 한약을 쓰면 좋습니다.

 

생리의 양은 전체 기간을 통해 소주 한잔 분량인 50정도가 적당하고, 색깔이 검거나 고약처럼 끈적이는 것도 좋지 않습니다. 갑작스레 양이 줄거나 늘어날 때도 자궁초음파 등의 검사를 받아 보아야만 합니다. 핏덩어리가 크거나 양이 많은 경우는 자궁내막으로의 혈액 순환이 좋지 않아 내막이 불균질하게 자란다는 뜻이니 꼭 한방 치료를 통하여 호르몬의 불균형을 바로 잡는 것이 좋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